[뉴스 in] 게임업계는 밤 10시가 ‘칼퇴’

입력 : ㅣ 수정 : 2018-09-30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 업계 노동자들은 누구나 새 프로그램 출시를 앞두고 하루 15시간 이상 노동하는 ‘크런치모드’를 경험한다. ‘삶을 갈아 게임을 만드는’ 이들에겐 밤 10시 퇴근이 ‘칼퇴’다. 새 제품에 대한 반응이 신통치 않으면 팀 전체가 ‘드롭’된다. 대기업이 쳐놓은 ‘허들’을 넘어 론칭에 성공해도 최소 인원만 살아남는다. 1·2호 노조 ‘넥슨 스타팅포인트’와 ‘SG길드’가 전쟁 같은 노동 현실을 갈아엎는 ‘대규모 업데이트’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2018-10-0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