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정마을 사태 깊은 유감” 사면복권 적극 검토… 사실상 첫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뒤 주민들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해 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기에 앞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주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을 방문해 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기에 앞서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주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지 건설 반대 과정에서 사법처리된 이들의)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관련 재판이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직 대통령이 지난 11년간 극심한 갈등을 빚은 강정마을을 직접 찾아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상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2007년 참여정부 때 기지 건설이 결정됐던 만큼, 보수정권 9년간 일방통행식 사업 추진으로 갈등이 깊어졌다고는 해도 ‘결자해지’를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린 ‘2018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제주는 평화의 섬으로, 이념 갈등으로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 거점이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 “남북은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관함식 소식이 전해지자, 제주는 다시 들끓었다. 정부도 부산·진해 등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 문 대통령은 관함식 뒤 강정마을 간담회에서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그로 인해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고 밝혔다. 대선후보 시절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가 주민 등에게 청구한 34억여원의 구상권 청구 철회를 공약했고, 지난해 12월 정부는 소송을 취하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10-1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