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NLL 피 흘리지 않고 지킨다면 더 가치”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송영무(왼쪽) 국방부 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문에 서명한 뒤 교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송영무(왼쪽) 국방부 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문에 서명한 뒤 교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서해 NLL(북방한계선)은 우리 장병이 피로써 지켜온 해상 경계선으로, 우리 장병들이 피로써 지켜왔다는 게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써 지킬 수는 없는 것”이라며 “피를 흘리지 않고 지킬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으로부터 보직신고를 받고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NLL이란 분쟁의 바다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만듦으로써 남북 간 군사 충돌을 원천적으로 없게 하고, 우리 어민들이 어로 금지선 때문에 황금어장을 두고도 조업을 못 하고 있는데 거기에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 남북 어민들이 함께 조업할 수 있게 한다면 어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구상이 사실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오랫동안 추진됐지만 북한이 NLL이라는 선을 인정하지 않다 보니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것인데, 북한이 판문점부터 이번까지 정상회담에서 일관되게 NLL을 인정하면서 NLL을 중심으로 평화수역을 설정하고 공동어로구역을 만들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분쟁의 소지는 육상의 비무장지대, 군사군계선을 중심으로 늘 있어왔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충돌 가능성이 큰 것이 서해지역이어서 남북 평화에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것을 잘 좀 헤아려 달라”고 당부했다.

또 “공동어로구역이 설정된다면 남북 어민들이 공동 조업을 통해 어획 수입을 더 높일 수 있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그 공동 조업에서 룰을 잘 정한다면 어장을 황폐화시키지 않고 잘 보존하는 작업도 함께할 수 있다”며 “제3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을 남북이 함께 막아내는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평양 남북정상회담 때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서해 NLL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막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취하기로 합의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