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 허무는 사람들] 혐오 대상과 표현들

입력 : ㅣ 수정 : 2018-10-14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남충, 수구적 남성→한국 남성 전체 ‘벌레’ 지칭
워마드, 여성의 인권·권리 주장하는 여성을 비하
맘충, 몰상식한 엄마→모든 엄마 싸잡아 힐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혐오’는 사전적으로 ‘싫어하고 미워한다’는 의미다. ‘증오’와는 미세한 차이가 있다. 증오가 분노·복수심에서 비롯됐다면, 혐오는 딱히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거부감이 드는 감정을 말한다.

남성 혐오 표현으로 많이 사용되는 ‘한남충’(한국 남자 벌레)은 한국 남성이 보이는 부정적인 습성을 비난하는 데서 출발했다. 지금은 한국 남성 전체를 싸잡아 비하하는 표현으로 자리잡았다. ‘한남유충’은 한국 남자 아이를 혐오하는 표현이다. 여성 혐오 표현으로는 ‘꼴페미’(꼴통 페미니스트), ‘워마드’(여성 우월주의 커뮤니티) 등이 있다.

‘외국인 혐오’는 우리 사회가 앓고 있는 심각한 병이다. 일본인을 ‘쪽바리’, 중국인을 ‘짱깨’, 서양인을 ‘양놈’이라고 불러온 것이 외국인 혐오의 출발점이라면 최근에는 동남아에서 온 이주노동자를 향해 ‘똥남아’, ‘외노’(외국인 노동자)라 부르며 비하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중동 난민 유입으로 ‘이슬람인’에 대한 혐오도 점점 느는 추세다. 고령화시대에 젊은이들이 노인을 멸시하는 ‘노인 혐오’도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과제다. 대표적인 혐오 표현은 ‘틀딱’(틀니를 딱딱거리는 노인)이다.

후천적 요인에 따른 혐오는 대체로 ‘다름’을 ‘틀림’으로 인식하는 데서 비롯된다. 비교적 대상이 다양하고 문화나 유행, 정권 등 시대상의 변화에 따라 기복이 있는 편이다. 최근에는 ‘맘충 혐오’가 논란거리로 떠올랐다. 공공장소에서 소란스럽게 뛰어다녀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자녀를 방치하고 감싸는 엄마의 모습이 비난의 출발점이었다. 처음에는 몰상식한 엄마를 겨냥했지만, 지금은 모든 엄마를 ‘맘충’이라 싸잡아 혐오하는 분위기가 강해졌다. 정치·종교 등 이념과 사상의 차이도 상대 진영에 대한 ‘혐오’로 표출된다. 주로 진보·좌파 세력을 ‘좌빨’(좌익 빨갱이), 보수·우파 세력을 ‘수구꼴통’이라고 헐뜯는 형태로 나타난다.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는 분류에 있어 논란이 있다. 최근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동성애 커밍아웃’에 대한 이해 수준은 한층 높아졌다. 하지만 혐오도 동시에 부풀어 올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8-10-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