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야, 너’로 불리는… 나는 엑스트라

입력 : ㅣ 수정 : 2018-10-28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화려한 드라마 속 ‘엑스트라’(보조출연자)들은 일종의 ‘촬영용 소품’으로 여겨진다. 촬영 현장이 주연 배우 위주로 돌아가기 때문에 보조출연자들이 10시간씩 대기하는 것은 예삿일이다. 엄연한 인격체임에도 ‘야’, ‘너’로 불리기 일쑤다. 보조출연자의 열악한 노동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본지 김정화 사회부 기자가 직접 한 드라마의 보조출연자로 일일체험을 했다.

2018-10-2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