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리포트] “中 여성은 하늘 절반” 치켜세워도… 목소리도 못 내는 ‘정치 미투’

입력 : ㅣ 수정 : 2018-11-04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이 립스틱을 바르지 않으면 남성과 다를 바 없다.’
중국 2위 온라인 쇼핑업체인 징둥이 택배 상자에 쓴 이 같은 광고 문구 때문에 사과해야만 했다. 징둥뷰티 측은 지난달 30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징둥뷰티는 아직 회사 설립 초창기로, 부적절한 내용을 마케팅 기법으로 아무 생각 없이 쓴 결과”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여성 비하 광고 문구가 쓰인 1000여개의 무료 선물 택배를 받은 모든 이들에게 배상하겠다고 밝혔으며, 아직 발송하지 않은 30만개의 상자는 파괴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징둥 측의 사과는 중국 여성들의 분노를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네티즌들은 “이런 글을 상자에 쓰다니 아무 생각이 없다”며 비난을 계속했는데, 이는 류창둥(劉强東) 징둥 회장이 미국에서 지난 8월 31일 1급 강간 혐의로 체포됐다 풀려났기 때문이다. 류 회장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징둥 측도 판결이 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12차 중국 여성 전국대표대회에 참석해 여성들을 격려했다. 시 주석은 2013년 여성대표대회에서 “여성은 ‘하늘의 절반’으로 중화민족의 부흥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 “역사를 통틀어 여성의 해방과 진보 없이 인류의 해방과 진보는 없다”고 말했다. 여성을 하늘의 절반이라고 표현한 말은 중화인민공화국을 세운 마오쩌둥(毛澤東)이 처음 했다. 마오는 “여성이 하늘의 절반을 떠받치고 있다”며 남녀평등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실질적인 양성평등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중국 공산당은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려 성장률은 높였지만 정치에서는 여전히 ‘유리천장’이 작동하고 있다. 19기 공산당 최고지도부인 7명의 상무위원에 여성은 한 명도 없을뿐더러 25명의 중앙정치국 위원 중에도 쑨춘란(孫春蘭)만이 유일한 여성이다.

성폭력 피해 고발운동인 ‘미투’도 중국에서는 대학에서만 제기됐을 뿐 사회적으로는 거의 확산하지 못했다. 특히 미투가 활발했던 미국이나 영국과 달리 정치권에서 일어난 중국의 미투는 전혀 없다. 중국의 미투 운동가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안전하게 처리한 미투 관련 정보 사이트 쉐화(每一片雪花·mypxh.com)에 따르면 미투 고발을 당한 이들은 대학교수, 언론인, 운동 코치, 교사 그리고 몇몇 기업인에 불과하다. 쉐화는 인터넷을 이용해 용기를 내지 못한 여성들의 피해 사례를 계속 수집하고 있어 작은 눈꽃송이가 중국 사회를 움직일 눈덩이가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11-0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