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리포트] 1억엔도 아깝지 않다… 다시 불 지피는 日 ‘판다노믹스’

입력 : ㅣ 수정 : 2018-11-04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시진핑 방일 맞춰 신규대여 유력… 고베·야기야마 동물원 유치 경쟁 치열
‘참을 수 없는 귀여움’으로 무장한 판다의 인기는 세계 어디서나 대단하지만, 일본인들의 판다 사랑은 특히 유별나다. 동물원과 지역사회가 ‘판다노믹스’(‘판다’와 ‘경제학’을 합한 말)에 울고 웃는다. 일본에서 가장 큰 도쿄 우에노 동물원의 경우 2008년 판다 ‘린린’이 세상을 뜨면서 36년 만에 판다가 사라지자 연간 입장객이 60년 만에 처음으로 200만명대로 추락했다. 반대로 지난해에는 6월에 ‘샨샨’이 태어난 덕에 전년보다 66만명이나 많은 450만명의 관람객이 들었다. 2011년(471만명) 이후 7년 만의 ‘450만명’ 회복이었다. 2011년의 기록 또한 샨샨의 부모인 ‘리리’와 ‘신신’이 우에노 동물원에 첫선을 보였기에 가능한 결과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4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판다노믹스가 한껏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지난달 26일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자이언트 판다를 일본에 대여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빌려줄 판다의 마릿수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에 맞춰 양측이 양해각서를 교환하는 방안이 유력시되고 있다. 내년에 판다가 일본에 들어오면 2011년 2월 이후 9년 만이다.

현재 일본에는 우에노 동물원 3마리, 와카야마현 와카야마시 어드벤처월드 6마리, 효고현 고베시 오지 동물원 1마리 등 모두 10마리가 있다. 원래대로라면 좀더 있어야 한다. 중·일은 2011년 12월 정상회담을 통해 동일본대지진으로 막대한 피해를 본 미야기현 센다이시 야기야마 동물원에 판다를 보내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듬해 일본 정부의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국유화’ 조치로 양국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절차가 전면 중단됐다.

새로 올 판다의 유치를 놓고 경쟁하는 곳은 두 곳이다. 고베 오지 동물원은 2010년에 수컷 판다가 죽고 암컷인 ‘탄탄’만 남아 번식의 기회가 절실하다. 2011년 후보지였던 야기야마 동물공원도 원래의 계획대로 자신들에게 판다가 와야 한다고 주장한다. “동일본대지진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피폐해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싶다”며 판다 사육공간까지 마련해 놓은 상태다.

일본 측이 중국 정부에 지불하는 판다 대여료는 마리당 연간 1억엔(약 10억원)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 금액을 훨씬 웃도는 판다노믹스의 효과 때문에 두 도시의 유치전은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11-0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