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49%… 중간선거 투표자 첫 1억명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중간선거 이모저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집권 전반기에 대한 평가로 치러진 중간선거 투표율이 49%를 기록하며 투표자 1억명을 돌파했다.

미 CBS는 투표권을 행사한 유권자는 모두 1억 1300만여명으로, 잠정 투표율은 49%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중간선거에서 투표자가 1억명을 넘은 건 처음이다.

친트럼프 VS 반트럼프라는 총력전 구도의 영향으로 투표율도 급상승했다. 2014년 중간선거 투표율은 1942년 이후 7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인 36.4%이고 2010년에도 41%를 기록했다. 이번 투표율 49%는 1966년 이후 52년 만이다.

또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를 대통령으로 이끈 견인차 역할을 한 핵심 지지 지역인 ‘러스트벨트’(쇠락한 미 중서부 지역)의 변심이 눈에 띈다. 펜실베이니아와 위스콘신의 상·하원을 민주당이 휩쓸었다. 일리노이와 미네소타에서도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했고,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압승했던 오하이오 상원도 민주당에 내줬다.

허핑턴포스트 등은 이날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마리화나’(대마초)라고 전했다. 미시간과 미주리, 유타 등 3개 주(州)가 중간선거에 붙여서 진행한 주민투표를 통해 추가로 기호용 또는 의료용 마리화나 합법화를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미시간 주는 미 중북부(미드웨스트)에서는 최초로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미시간은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알래스카 등에 이어 10번째로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주 또는 특별구가 됐다. 유타와 미주리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의료용 마리화나 합법화는 각각 31번째, 32번째다. 마리화나 합법화를 추진하는 단체인 마리화나 폴리시 프로젝트의 스티브 호킨스 국장은 “이번 선거는 마리화나 금지에 종지부를 찍는 데 있어 역사적인 계기”라며 “유권자들이 분명한 메시지를 던졌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11-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