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일정도 제시 안했는데 서울, 부산 누르고 2032년 올림픽 유치 도시로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9: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뒤 오거돈 부산 시장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진천 연합뉴스

▲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뒤 오거돈 부산 시장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진천 연합뉴스

서울특별시가 남북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쪽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이 프레젠테이션을 한 뒤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시가 49표 가운데 과반인 34표를 얻어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래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한의 유치 신청 도시는 평양으로 결정된 상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는다. 체육회는 그 뒤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의 남북-국제올림픽위원회(IOC) 3자 회동(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일국 북한 체육상,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때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IOC는 아직 2032년 대회 개최지 선정과 관련한 시간표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 2017년 7월에 2024년 개최지로 프랑스 파리, 2028년 개최지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한꺼번에 선정한 IOC가 2028년 대회 개최지를 11년 앞두고 결정했기 때문에 2032년 개최지는 2021년에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만 있다.

그런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해 4월 논의되거나 정해진 것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도 인도,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이집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가 유치 의사를 공표했고, 호주 브리즈번, 중국 상하이, 러시아, 태국 등도 관심 있다고 표명한 상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