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車관세, EU만 정조준”… 한·일 한숨 돌리나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브스 “美상무부‘ EU 국한’ 보고서 낼 듯”
25% 부과땐 벤츠·포르셰 수입차 90%↓
美 자동차 전체 판매도 11% 감소 예상
한·일, 고관세 피했지만 일부 타격 불가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수입자동차 및 수입차 부품에 대한 25%의 고율 관세 부과가 유럽연합(EU) 국가에만 국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주요 자동차 수입국인 한국, 일본 등은 ‘발등의 불’이었던 고율 관세 부담에서 벗어나는 등 한숨을 돌릴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 내 자동차 소비가 크게 줄면서 한·일 자동차 업체들도 일정 부분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분석됐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0일(현지시간) 미 상무부가 오는 17일까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수입자동차의 안보 위협 여부를 담은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할 것이라고 스위스 투자은행 UBS 보고서를 인용해 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는 EU가 미국에 수출하는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매길 전망이며, 그 밖의 다른 국가에서 만들어지는 자동차는 제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무부 보고서를 접수하고 90일 이내에 고율 관세 부과를 명령할 수 있다.

미 상무부는 앞서 지난해 5월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로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자동차가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왔다. 이 법안에는 미국의 통상안보를 해칠 것으로 우려되는 품목에 고율 관세를 매기거나 수입량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UBS 보고서는 2017년 EU가 미국에 124만대의 자동차를 수출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인 63만대가 고급 자동차이고 61만대가 보급형 자동차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상무부가 수입자동차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에 따른 조치로 고율 관세를 선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많은 타격을 받은 브랜드는 메르세데스 벤츠, BMW, 포르셰, 아우디 등 독일계 고급 자동차 브랜드가 꼽힌다.

보고서는 자동차 고율 관세가 부과된다면 미 자동차 전체 판매가 11% 감소할 것이며 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미 업체로 분류되는 피아트크라이슬러가 큰 승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이어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고급차 부문에서 수입차 판매가 90%가 줄어들며 EU의 수입차 판매가 65만대 정도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미국에서 판매를 억제하는 어떤 조치가 나오더라도 이미 중국 내 판매 감소, 유럽 경기 둔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우려, 연비에 대한 규제 강화, 내연기관 탈피 등으로 큰 타격을 받은 EU 자동차 산업은 황폐화할 것”이라며 한·일 업체들은 고율 관세의 직접 타격은 피했지만 미국 내 전체 판매량 감소에 따라 일정 부분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내에서 트럼프 정부의 고율 관세 부과 때문에 자국 산업이 피해를 본다는 논란도 제기된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02-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