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서 용지에 쓴 일기… 우리가 몰랐던 독립운동의 또 다른 모습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에 깃든 100년 전 그날] <6>이규채 연보
‘이규채 연보’는 일반 종이가 아니라 ‘김수명상점’(金守命商店)의 계산서 용지에 기록돼 있다. 일반 종이를 구하기 힘든 탓에 이 상점의 계산서 묶음을 얻어서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이 연보가 작성됐던 1944년무렵 이규채가 생활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문화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규채 연보’는 일반 종이가 아니라 ‘김수명상점’(金守命商店)의 계산서 용지에 기록돼 있다. 일반 종이를 구하기 힘든 탓에 이 상점의 계산서 묶음을 얻어서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이 연보가 작성됐던 1944년무렵 이규채가 생활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문화재청 제공

“어떤 조선인 경찰이 와서 나의 몸을 수색하였다. 이에 내가 질책을 하면서 물러가라고 하였다. (중략) 이로부터는 단지 한 번 죽을 마음만 있어서 혹 며칠 동안을 밥을 먹지 않기도 하였으며, 혹 대나무 젓가락을 가지고 귀 사이를 스스로 찌르기도 하였다.”
서대문형무소 수감 당시 이규채 수형기록카드로, 1935년에 촬영됐다.  문화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대문형무소 수감 당시 이규채 수형기록카드로, 1935년에 촬영됐다.
문화재청 제공

“조사를 할 시간이 되면 7권으로 장정된 책자를 펼쳐 놓고서 물었다. (중략) 내가 본국에서 중국으로 건너온 이후의 사정에 대해서 하나하나 기재되어 있었으며, 항주 및 북경 등에서 한 일에 대해 내가 잊고 있었던 것도 그들은 오히려 기록해 놓고 있었는데 이런 일들은 모두 나로서는 기억할 수 없는 것이었다.”

독립운동가 이규채(1890~1947)가 죽기 몇 해 전 자신의 삶의 궤적과 독립운동 여정을 기록한 일명 ‘이규채 연보’에 담긴 내용이다. 1920년대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을 지내고, 이후 한국독립당에서 활동했던 이규채는 만주지역 항일 무장투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한 상점의 계산서 용지 32장 분량에 적힌 일명 ‘이규채 연보’는 이규채가 자신의 상세한 기억을 바탕으로 작성한 덕분에 다른 자료에서는 볼 수 없는 현장감이 뚜렷하다. 독립운동 당시 목숨을 수시로 위협받던 일부터 일제의 혹독한 감시를 피해 다니면서 느낀 고단함, 독립운동가 사이에서 벌어진 갈등 등이 고스란히 담겼다.

예를 들면 1932년 쌍성보 전투에 참여했던 이규채는 왼쪽 손에 총을 맞아 부상을 당했다는 것을 전투가 끝난 한참 후에 곁에 있던 사람이 알려줘서야 알게 됐다고 적었다. 중국 청나라 말기 민간 비밀결사단체인 대도회(大刀會)를 만나 수색을 당할 당시 ‘일본의 정탐꾼’으로 오인당해 몸이 묶이고, 그 끈을 말 안장에 매달고 말을 달리게 하는 바람에 “목숨을 잃을 것만 같았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그 밖에 공산주의자들과의 갈등으로 생매장당했다가 구사일생으로 구출된 일, 지난날 함께 활동했던 이민달(李敏達)이라는 자의 밀고 때문에 일본 경찰에 체포된 일, 체포된 이후 일본 영사관에서 조사받을 당시 일본 경찰이 7권 분량 책자를 펼쳐 놓고 신문한 일 등 당시 이규채가 겪었던 역경과 고뇌가 생생하게 느껴진다.

박경목 서대문형무소역사관장은 “그간 독립운동사 자료는 ‘전투에서 누구를 처단하고 거사를 행했다’는 식의 활동 내용이 중심이지만 ‘이규채 연보’는 이규채 자신이 마적을 만나서 물건을 털리거나 목숨을 빼앗길 뻔한 이야기 등이 가감 없이 드러나 있다”면서 “사람들이 모르는 독립운동의 상세한 여정과 독립운동의 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규채 연보’에는 이규채가 독립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만났던 수많은 사람의 이름이 등장한다. 이규채의 손자 이성우씨는 “이 자료에 100여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등장하는데 기록이 남아 있지 않은 분들이 많다”면서 “민족문제연구소나 독립기념관 등의 기관에서 무명 독립운동가들을 발굴하고 그들을 기념하는 탑을 만드는 등의 실천적인 운동을 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9-02-1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