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키점프 여왕, 룬드비 독주에 마침표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카나시, 월드컵서 올 시즌 첫 우승…본, 알파인 세계선수권 銅 따고 은퇴
다카나시 사라(일본)가 10일(현지시간) 슬로베니아 류브노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핑 월드컵 여자부 개인 노멀힐을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류브노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카나시 사라(일본)가 10일(현지시간) 슬로베니아 류브노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핑 월드컵 여자부 개인 노멀힐을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류브노 EPA 연합뉴스

일본 ‘스키점프 여왕’인 다카나시 사라(23)가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노르웨이의 마렌 룬드비(25)를 꺾고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프 월드컵에서 올 시즌 첫 우승을 거뒀다.

다카나시는 11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류브노에서 열린 2018~2019 FIS 스키점프 월드컵 여자 노멀힐에서 223.9점으로 1위에 오르며 ‘라이벌’ 룬드비의 7연승을 저지했다.

이로써 다카나시와 룬드비 간 설원에서의 왕좌 다툼은 올 시즌 내내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됐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다카나시는 그동안 세계 최강급으로 꼽혀 왔다. 지난해 3월 독일의 스키점프 월드컵에서 우승하면서 개인전 통산 54승으로 남녀를 통틀어 스키점프 월드컵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다카나시는 이번 우승으로 통산 승수를 56승으로 늘렸다.

다카나시는 2016~2017시즌에서 9승을 쓸어 담았지만 2017~2018시즌에서 2승에 그쳤고, 이번 시즌에도 다소 부진하게 출발해 여왕의 위상이 흔들렸다.

그런 다카나시를 밀어내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최강자가 룬드비다. 그는 2017~2018시즌에서 9승을 거뒀고, 이번 시즌에서도 최근 6차례 월드컵을 연이어 석권하는 등 승승장구하고 있다.

한편 알파인 스키의 여제 미국 린지 본(35)은 10일 스웨덴 아레에서 열린 FIS 알파인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활강 경기를 끝낸 후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지난 2일 현역 은퇴를 공언한 본은 이날 극심한 무릎 통증을 참고 출전해 1분 02초 23의 기록으로 활강 부문 개인통산 5번째이자 마지막 메달인 동메달을 땄다. FIS 월드컵 82승으로 여자 최다승 기록을 보유한 본은 각각 다른 6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모두 메달을 딴 첫 여자스키 선수로도 스포츠 역사에 남게 됐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2-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