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일일시호일/이종락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영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을 관람했다. 오모리 다쓰시 감독의 이 영화는 일본에서 40만부 이상 판매된 스테디셀러 에세이 ‘매일매일 좋은 날’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저자 모리시타 노리코가 40년간 다도를 배우며 알게 된 인생을 담은 에세이다. 지난해 타계한 ‘일본의 국민엄마’인 기키 기린의 마지막 유작이어서 영화관에 한걸음에 달려갔다.

일일시호일은 중국 당송오대(唐宋五代)의 승려인 운문문언 스님의 가르침이다. 운문선사는 운문종(雲門宗)을 열어 중국과 일본의 임제선(臨濟禪)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말은 매일매일이 즐겁다는 게 아니라 현재 싫은 일 혹은 좋아하지 않는 일이라도 담담하게 받아들이면 의미 있는 하루가 될 수 있다는 의미에 가깝다. 사서삼경의 하나인 대학(大學)에 나오는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과는 글자는 비슷하지만 뜻은 조금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일신우일신은 주체적으로 노력해 날이 갈수록 새롭게 발전하는 모습을 나타낸다. 반면 일일시호일은 기쁜 일이든 슬픈 일이든 일희일비하지 말고 하루의 일상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매 순간 살아가자는 교훈으로 여겨진다. 격렬한 이념대결로 매일 시끄러운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일일시호일은 달관의 경지를 가르치는 듯하다.

jrlee@seoul.co.kr

2019-02-1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