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혐의’ 정준영 “죄송합니다”만 반복…경찰 출석[영상]

입력 : ㅣ 수정 : 2019-03-14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물 사용·경찰 유착 질문엔 묵묵부답
경찰, 오늘 가수 승리, 유리홀딩스 대표도 소환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 3. 1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 3. 14.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성폭력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두하면서 취재진 앞에 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휴대폰 원본을 제출할 것이냐”고 묻자 “죄송하다. 오늘 조사 받으면서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또 범행 당시 약물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고개만 숙인 채 답하지 않았다. 또 2016년 불법 동영상 촬영 건으로 무혐의 받았던 사건에 대해 뒤봐준 경찰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도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 반복했다. 정씨는 위축된 듯 거의 들리지 않는 목소리로 답했다.

정준영은 2015년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다른 지인들과의 카톡방에도 문제의 동영상과 사진 등을 수차례 올렸다. 또 정준영의 지인들은 여성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성관계하는 등 성폭행으로 의심되는 자신의 경험 등을 카톡방에서 공유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경찰은 정준영을 상대로 영상 촬영시 상대방 동의를 구했는지와 영상을 촬영 유포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경찰은 이날 승리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두번째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승리는 지난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영상이 보이지 않으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