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 미·일·EU 등 기업 입주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企대표단 8명 美하원 설명회서 강조
하원 아태소위원장 “비핵화 우선” 신중
앤디 김 “교착 돌파 위해 경협 가능해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주최한 개성공단 설명회에서 한국 대표단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주최한 개성공단 설명회에서 한국 대표단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워싱턴 연합뉴스

‘개성공단 재개는 한반도 긴장 완화뿐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할 수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한국 중소기업 대표단’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의회 하원 레이번빌딩에서 열린 ‘개성공단 설명회’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개성공단은 북한의 ‘달러 박스’가 아니다”면서 “북한 근로자의 임금이 북한 정부로 흘러들어 갔다는 우려와 관련해 증거가 발견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임금 직불제에 대한 미 의회의 전용 등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회장은 “우리는 개성공단이 정치적인 문제에 의해서 열고 닫는 부분이 없기 위해서 미국이나 일본, 유럽연합(EU) 등 해외 기업의 입주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인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대북 제재 면제에 대한 기본 전제는 북한의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 진전”이라면서 “이를 달성할 때까지 개성공단은 재개되지 않을 것 같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반면 한국계인 앤디 김(민주·뉴저지) 하원의원은 개성공단 재개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김 의원은 “북한과 지속적인 대화로 개선된 결과가 나왔으면 한다”면서 “교착상태를 돌파하기 위해 이런(개성공단) 형태의 경제 협력이 가능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셔먼 위원장과 김 의원, 주디 추 등 민주당 하원의원 3명과 보좌관 10여명이, 한국 대표단으로 김 회장과 김 이사장,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6-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