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딜 압박 트럼프 “中과 훌륭한 합의 아니면 안 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1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시진핑 회담 앞두고 협상 선점 분석
백악관 “합의 마무리 아닌 재협상의 기회”
구글 등 글로벌 기업 中 엑소더스 영향도
‘트럼프 때리기’로 스트레스 해소 지난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아시아 2019’에서 한 남성이 일본 기업의 ‘스트레스 해소역’에 전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을 본뜬 버블헤드(목 부분을 스프링으로 만든 인형)를 망치로 내려치고 있다. 상하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때리기’로 스트레스 해소
지난 1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아시아 2019’에서 한 남성이 일본 기업의 ‘스트레스 해소역’에 전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을 본뜬 버블헤드(목 부분을 스프링으로 만든 인형)를 망치로 내려치고 있다.
상하이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지금 (미중 무역) 협상을 지연시키고 있는 것은 나”라면서 “우리는 중국과 훌륭한 합의를 하거나 아니면 전혀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중국을 또 압박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국과 합의를 했었다”면서 “중국이 그 합의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나는 (협상 타결에)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3000억 달러(약 354조원) 규모의 추가 관세폭탄 카드에 이어 ‘노딜 압박’ 등 연일 대중 강공을 이어 가고 있다.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의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트럼프식’ 협상의 기술로 풀이된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달 초까지 합의문 초안을 다듬을 정도로 진전된 미중 무역협상의 세부 합의로 돌아오라는 중국에 대한 경고”라고 해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달 말 열릴 G20 정상회의는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 최대 경제대국 사이의 갈등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전했다. 미 관리들은 정상회담이 성사될 것으로 보면서도 무역협상의 급격한 진전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믹 멀베이니 미 백악관 비서실장대행은 “정상회담은 합의를 마무리하는 자리가 아니라 다시 협상할 기회”라고 말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도 “잘해야 앞으로 나아가는 데 대한 합의의 일부일 것”이라며 “최종 합의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강한 대중 압박에 나서는 것은 구글과 폭스콘 등 글로벌 기업의 중국 엑소더스와도 무관치 않다. 미국발 관세폭탄으로 중국에서 기업들이 빠져나가면서 중국 경제의 하락세를 부채질하고 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미 수출용 네스트 온도조절기와 서버 하드웨어의 일부 생산기지를 대만과 말레이시아로 이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애플 아이폰 등을 조립 생산하는 폭스콘 등 대만 위탁생산업체들은 지난해부터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생산시설을 중국 밖으로 이전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대행이 지난 1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에게 전달한 깜짝 선물이 공개됐다. 이는 북한의 불법 환적 장면을 포착한 사진을 담은 32쪽 분량의 앨범이었다. AP통신은 섀너핸 대행이 북한 선박의 유류환적 사진과 위성 이미지뿐 아니라 시간과 장소 등 자세한 설명이 포함된 앨범을 전달하자 웨이펑허 부장이 놀라 당황했다고 전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6-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