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YG엔터 수사전담팀 구성…철저히 수사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1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리 성접대 논란’ YG 주식 급락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 등이 제기된 그룹 빅뱅의 승리가 정식 입건되면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주가 하락과 함께 대중적인 불신에 휩싸이고 있다.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2019.3.12  연합뉴스

▲ ‘승리 성접대 논란’ YG 주식 급락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 등이 제기된 그룹 빅뱅의 승리가 정식 입건되면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주가 하락과 함께 대중적인 불신에 휩싸이고 있다.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2019.3.12
연합뉴스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투약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경찰이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7일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꾸려,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철저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문제 발생의) 개연성이 있는 점까지 충분히 염두에 두고, 과거 마약사건 등 유사 사건에서 얻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특히 이러한 행위를 주도했다는 의심을 받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조사 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최근 YG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민 청장은 양 전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묻자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국회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소·고발전과 관련해서는 경찰이 현장 관계자 수를 최대 2천여명으로 추산했다고 민 청장은 밝혔다.

그는 “자료를 보니 현장에 있던 고발사건 관련자들이 2천명 가까이 된다”며 “그 사람들의 신원을 특정할 자료를 어느 정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다만 “신속하게 정상적인 법적 절차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지만 자료가 방대하고 관련자들 숫자가 많아 수사에 상당 시일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