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만난 김현종 “日보복 관련 얘기 잘됐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방위 對美 외교 줄줄이 미국행
김차장, 美안보 부보좌관과도 면담
강경화, 阿 출장 중 폼페이오와 통화
윤강현 조정관·유명희 본부장도 방미
사태 장기화 대비 국제 여론전에 총력
美 동아·태 차관보 한일 방문에 촉각
美로 간 金차장… 日로 간 아태국장… 日에 온 美차관보  김현종(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덜레스공항 입국장을 걸어나오고 있다. 김차장은 북핵 및 일본 수출 규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김정한(가운데)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일본 지역 공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1일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김 국장은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국장급 협의를 할 가능성이 있다. 데이비드 스틸웰(오른쪽)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도 이날 일본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지난달 13일 취임한 그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4개국을 방문한다. KBS 제공·도쿄 AP·연합뉴스·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로 간 金차장… 日로 간 아태국장… 日에 온 美차관보
김현종(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덜레스공항 입국장을 걸어나오고 있다. 김차장은 북핵 및 일본 수출 규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김정한(가운데)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일본 지역 공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1일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김 국장은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국장급 협의를 할 가능성이 있다. 데이비드 스틸웰(오른쪽)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도 이날 일본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지난달 13일 취임한 그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4개국을 방문한다.
KBS 제공·도쿄 AP·연합뉴스·뉴스1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통상 갈등에 대해 정부가 전방위 대미 외교에 나섰다. 청와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 주요 인사가 총동원되는 형세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여론전으로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철회하도록 촉구하는 한편 최악의 상황은 방지하려는 취지로 읽힌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급파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덜레스공항에 도착한 직후 백악관으로 바로 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면담했다. 김 차장은 일정을 소화하고 한국언론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 이야기가 잘됐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어 찰스 쿠퍼만 국가안보 부보좌관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아프리카 출장 중인 10일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첫 통화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킴으로써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이는 한일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 및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윤강현 경제외교조정관도 이날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를 처리하며 긴밀한 관계를 맺었던 국무부 인사와 만날 것으로 보인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이르면 다음주 미국을 방문해 무역대표부(USTR) 관계자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대미 외교에 집중하는 배경에는 ‘한국을 통해 일본의 전략물자가 북한으로 흘러갔다’는 식으로 나오는 일본의 억지 주장이 있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이성적인 판단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일 갈등이 강대강 구도가 지속되면 최악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본이 한일 청구권 협정상 제3국 판사로만 이뤄진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한 지 30일째인 오는 18일이 첫 시험대다. 정부가 답변하지 않으면 일본은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3~24일에는 세계무역기구(WTO) 일반 이사회가 열린다. 정부가 국제여론전에 나설 수 있는 기회다. 하지만 양측의 대결이 심화되면 일본은 다음달에 무역 규제상 우대 조치국인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탈락시킬 수 있다. 이 경우 정부도 맞대응 카드를 꺼낼 수밖에 없다.

미국이 한일 갈등에 개입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이날 일본에 도착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까지 머물고, 오는 17일 한국을 방문한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도 일본 니가타에서 열리는 주일 공관장 회의 참석차 이날부터 13일까지 일본에 머문다. 날짜상 김 국장, 스틸웰 차관보,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일본 아시아대양주국장 간 3자 회동도 가능하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7-1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