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핵통’ 성 김 인도네시아 대사 지명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 김 주인도네시아 미국 대사

▲ 성 김 주인도네시아 미국 대사

미국의 ‘북핵통’인 성 김(김성용·59) 주필리핀 대사가 1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대사로 지명됐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경력공사인 김 대사를 인도네시아 대사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경력공사는 미 국무부가 외교관에서 부여하는 최고위직인 경력대사 다음이다.

서울 태생으로 1970년대 주일공사를 지내다 사직한 부친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한 김 대사는 펜실베이니아대와 로욜라 로스쿨을 졸업한 뒤 검사 생활을 하다 외교관을 지냈다. 국무부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한국과장, 대북정책특별대표, 동아태 부차관보 등을 지냈다. 2011년에는 한미 수교 129년 만에 첫 한국계 주한 미 대사로 부임했다.

트럼프 정부 들어 지난해 5월 말 열린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는 판문점에서 진행된 실무협상에 투입됐으며 회담 전날까지 싱가포르 현지에서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합의문을 조율했다. 지난해 8월에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했고, 같은 달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를 결정한 회의에도 참석하는 등 북미 대화에 깊이 관여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9-07-1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