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컬스데이’… 경기도청, 5년 만에 국가대표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아온 ‘컬스데이’… 경기도청, 5년 만에 국가대표  11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9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우승한 경기도청 컬링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팬들에게 ‘컬스데이’라는 별칭으로 인기를 모은 경기도청 컬링팀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이후 5년여 만에 태극마크를 탈환했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돌아온 ‘컬스데이’… 경기도청, 5년 만에 국가대표
11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9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우승한 경기도청 컬링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팬들에게 ‘컬스데이’라는 별칭으로 인기를 모은 경기도청 컬링팀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이후 5년여 만에 태극마크를 탈환했다.
강릉 연합뉴스

11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9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우승한 경기도청 컬링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고 있다. 팬들에게 ‘컬스데이’라는 별칭으로 인기를 모은 경기도청 컬링팀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이후 5년여 만에 태극마크를 탈환했다.

강릉 연합뉴스

2019-07-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