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언주 불륜설’ 유포 유튜버, 벌금형 깨고 2심서 무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03 11:1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재판부 “단정적 언급 없다”…1심 벌금 500만원 뒤집어

A씨, 인터넷기사 보고 페북 등에 동영상 제작
2심 “게시글 허위인식 있었다 단정 어려워”

1심 “유튜버, 진위 진지하게 확인할 책임 있다”
퀴어축제 반대 집회 찾은 이언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30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성산아트홀∼창원시청 사이 도로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1.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퀴어축제 반대 집회 찾은 이언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30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성산아트홀∼창원시청 사이 도로에서 열린 ‘퀴어 퍼레이드 반대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1.30 연합뉴스

이언주 의원(무소속)이 불륜 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1심에서 5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유튜버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2부 최규현 부장판사는 3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 의원의 불륜설에 대해 단정적으로 언급한 바는 없다”면서 “피고인이 게시한 글이 허위 사실이라거나 허위라는 인식이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선고 배경을 설명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5월 유튜브 채널, 인터넷 커뮤니티, 네이버 블로그 등에 이 의원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2013년 한 인터넷 매체 기자 B씨는 ‘모 여자 국회의원과 남자 보좌관의 불륜설이 불거져 함께 일하던 의원실 여비서들이 줄사직서를 냈다’는 기사를 썼다.
이언주 의원 뉴스1

▲ 이언주 의원
뉴스1

이후 B씨는 4년여가 지난 2017년 5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예전에 쓴 기사가 풍문이 아닌 사실이었다. 기사가 나가자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