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엑자시바시’ 김연경, 향후 행보는 중국? 유럽?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계약 연장 하지 않고 결별····향후 행보 중국 등 거론

배구 여제 김연경(32)이 두 시즌 동안 몸담았던 터키 엑자시바시 구단과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연경 배구선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연경 배구선수
연합뉴스

김연경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22일 “김연경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면서 “엑자시바시 구단과는 상호 합의 과정을 거쳐 결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은 김연경이 남은 선수 인생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이어가기를 기원했다”면서 “김연경 역시 좋은 추억을 만들고 2년간 많은 지원을 해준 구단 관계자 및 동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엑자시바시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김연경과의 이별을 알렸다. 김연경은 2018년 5월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했고, 이달 계약이 만료됐다. 그간 김연경은 터키 슈퍼컵 2회 우승, 컵 대회 1회 우승,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 월드챔피언십 동메달(2018)과 은메달(2019) 등의 성적을 거뒀다. 특히 2019~20시즌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터키리그가 조기에 종료되며 지난 4월 귀국해 국내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는 김연경은 중국, 유럽 등 여러 선택지를 놓고 고민 중이다. 중국과 유럽 언론은 베이징행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김연경은 새 소속팀을 찾은 뒤 미디어데이 등을 통해 언론, 팬과 만날 계획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