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권 외형 확대 자제하고 손실흡수능력 확보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감원, 금융감독자문위 개최…코로나19 금융부문 대응방안 논의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금융부문 건정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요국들의 봉쇄조치로 인한 수출 감소, 국내 생산·소비 위축, 고용지표 부진 등 실물경제는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현재 금융회사의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지만 실물경제 고충이 장기화될 경우 한계 차주의 신용위험이 현재화돼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원장은 “저성장·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의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윤 원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 관리에만 치중해 자금 공급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 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되는 경기 순응성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금융 지원 업무를 적극 수행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임직원 면책의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 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경상대 경제학과 교수)과 자문위원, 금감원 관계자가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한 금융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진석 금감원 부원장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및 금융회사 건전성 현황’을 설명했고, 김현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가 ‘코로나19, 경제·금융 환경 변화와 대응’을 주제로 발표했다.

금감원은 이날 제기된 의견을 향후 감독 업무 수행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9개 분과위원회도 수시로 개최해 각계 전문가와의 소통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