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의 장타 본능, 손목 부상으로 잠시 멈춤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군 엔트리 제외...3주 휴식 필요
황재균도 부상 이탈..kt 타선 공백

강백호 연합뉴스

▲ 강백호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의 강백호(21)의 장타 행진이 잠시 멈추게 됐다. 강백호가 22일 손목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kt 관계자는 “강백호가 왼쪽 손목 통증 때문에 병원 검진을 받았는데 인대 손상이 발견됐다”며 “병원에서 3주 정도 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강백호는 올 시즌 14경기에서 타율 0.333, 5홈런, 14타점을 올렸다. 19안타 중 12개가 2루타 이상 장타였다. kt는 이날 오른손 검지를 다친 주전 내야수 황재균과 우완 불펜 전유수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kt는 유한준이 허벅지 부상으로 6주 진단을 받은 데 이어 강백호와 황재균까지 부상으로 이탈해 전력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kt는 내야수 문상철과 천성호, 우완 투수 유원상을 1군 엔트리에 포함시켰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