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스벅 ‘서머 레디백’ 뭐길래… 한번에 음료 300잔을 샀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4 21:22 societ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름 프리퀀시 이벤트 과열 양상
10만원까지 웃돈 주고 중고거래도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사진=스타벅스코리아 홈페이지

▲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사진=스타벅스코리아 홈페이지

스타벅스가 지난 21일 여름 프리퀀시 이벤트를 시작한 가운데, 프리퀀시 상품인 ‘서머 체어’와 ‘서머 레디백’이 화제다.

오는 7월 22일까지 진행되는 여름 프리퀀시 이벤트는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한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하면 서머 체어 또는 서머 레디백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다. 약 두 달동안 진행되는 이벤트이지만, 시작 하루 만에 미션을 완료했다는 구매자들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여의도 스타벅스 매장에서 한 구매자가 한번에 커피 300잔을 구매한 뒤 사은품만 받고 돌아가는 일도 생겼다. 유동인구가 많은 매장인 만큼 이 내용은 빠른 시간에 SNS 등을 통해 퍼졌다. 커피 300잔을 구매해서 받을 수 있는 이벤트 물품 개수는 총 17개다.

이 구매자는 커피 구매 후 ‘올 프리(All Free)’라는 메모를 붙여 매장에 놔두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매장 방문객 누구도 커피를 가져가지 않아 커피는 전량 폐기됐다.

‘서머 체어’, ‘서머 레디백’은 현재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을 주고 거래되고 있다. 특히 서머 레디백은 적게는 1만~2만원, 많게는 10만원까지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프리퀀시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최저 구매액은 6만8700원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관계자는 “상품이 목적이니 음료는 안 줘도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음료 주문을 받았으니 만드는 것이 정상이다”며 “올해도 예년처럼 이벤트 종료 시점이 다가오면 지점별 재고 알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