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럼프, 시골마을까지 돌며 “4년 더”… 지지자는 “불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7 18:5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펜실베이니아주 유세 현장 가보니

하루 3곳 강행군 속 바이든 비난에 집중
바이든도 깜짝 방문 등 ‘지지세 굳히기’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리티츠의 랭커스터 공항 인근에서 트럼프를 반대하는 유권자가 가면과 죄수복을 입은 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리티츠의 랭커스터 공항 인근에서 트럼프를 반대하는 유권자가 가면과 죄수복을 입은 채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참모들이 ‘슬리피 조’에게 지하실 밖으로 나가자고 한다고 한다. 그는 맨날 델라웨어(자택)에만 박혀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 유세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한껏 조롱하자 청중들 사이에서 큰 웃음이 터져나왔다. 이곳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아들 헌터의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끄집어 내고 그린뉴딜 공약이 러스트벨트(북·동부 공업지대)의 하나인 펜실베이니아의 셰일 석유·가스 산업을 쇠락시켜 일자리가 줄고 세금이 오를 것이라고 불안감을 조성하기도 했다.

이날 가랑비가 오는 가운데에도 유세가 열린 리티츠 랭커스터 공항에는 수천명이 몰려 입장까지 1시간가량 줄을 서야 할 정도였다. 주최 측은 참가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 등도 일일이 체크했지만 대부분은 행사장에 들어서자 마스크를 벗고 빽빽하게 붙어 연설을 들었다.

90분간의 연설에서 바이든 흠집 내기에 치중한 트럼프는 네바다·오하이오·플로리다·유타·웨스트버지니아·조지아주 등을 차례로 열거하며 자신이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특히 그가 “펜실베이니아를 바탕으로 ‘4년 더’를 위한 위대한 승리를 거둘 것”이라며 표심을 호소하자 지지자들도 “4년 더”를 외치며 뜨겁게 호응했다.

승리를 확신하는 열띤 분위기 속에서 일말의 불안감을 내비치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델라웨어주에서 온 60대 여성 데이나는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를 동시에 잡아야 하는데 2016년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트럼프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근 요양원에서 근무하는 에릭은 “2016년에는 샤이 트럼프가 많았는데 이번엔 예전만큼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하루 중소도시인 앨런타운과 시골지역인 리티츠 및 마틴즈버그 등 3곳을 돌았다. 펜실베이니아에서만 3일을 할애하며 인적 드문 작은 시골마을까지 샅샅이 훑는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는 북부 러스트벨트의 중심축이라는 점에서 양측 모두 승리가 절실하다. 이에 바이든도 예정에 없던 펜실베이니아 체스터의 현장 선거사무소를 깜짝 방문하는 등 굳히기에 들어갔다.

글 사진 리티츠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2020-10-28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