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에 ‘생일 축하’ 전한 경찰은 당시 용산서 교통조사계장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3.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3.16
연합뉴스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던 가수 최종훈(29)에게 생일 축하 전화를 한 경찰은 당시 용산경찰서 교통조사계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016년 최종훈이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을 당시 서울 용산경찰서 교통조사계장 A씨가 최종훈에게 전화를 건 사실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최종훈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뒤 문제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서 팀장에게 생일 축하를 받았다”고 자랑하듯 말했다.

교통조사계장은 팀장보다 상위 보직이다.

최종훈은 적발 당시 단속 경찰관에게 1000만원을 뇌물로 건네려던 혐의 등으로 입건된 상태다.

이에 대해 A씨는 용산경찰서가 2016년 치안만족도 향상을 위해 수립한 계획에 따라 당시 사건 관계인인 최종훈에게 조사 과정에서 불편함은 없었는지 등을 전화를 걸어 확인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치안 만족도 향상을 위한 전화 통화는 통상 사건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등 최종훈과 개인적 친분을 쌓은 것을 의심케 하는 정황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억은 없지만, 최종훈의 생일과 같은 3월 7일에 전화했다면 주민등록번호를 보고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했을 것”이라고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해당 사건 당시 전산 시스템을 분석하고 경찰서장과 과장 등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