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버섯 따러 간다”…충북서 일주일새 벌써 3명 숨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8 16:2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실종자 수색 중인 소방대원들 충북도 소방본부 제공

▲ 실종자 수색 중인 소방대원들
충북도 소방본부 제공

최근 충북 북부지역에서 버섯을 따러 산에 올랐다가 숨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충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쯤 제천시 송학면 용두산 산림욕장 인근에서 6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6시쯤 버섯을 따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아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까지 닷새째 A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단양군 대강면 황정산을 오르던 60대 남성이 30m 아래 절벽에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지난 주말에도 제천시 수산면 금수산에서 50대 남성이 절벽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버섯 등 임산물을 채취하려고 탐방로를 벗어났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3년간 충북에서는 해마다 480여건의 산악사고가 발생했다.

가을로 접어든 이달에도 입산객을 급증하면서 하루 평균 3건가량의 산악사고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충북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가을철 산행이 늘고, 특히 버섯 등 임산물 채취를 위해 탐방로를 벗어나면서 사고가 잇따르는 것으로 보인다”며 “등산 코스를 사전에 충분히 파악하는 한편 등산로가 아닌 길은 절대 산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은 일교차가 크고 낮 길이가 짧아져 사고 위험이 커진 만큼 비상용품이나 안전 장비를 챙기고, 조난 시에는 무리하게 이동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