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트가 땅에 닿았잖아요” 스트라이크존 분노 폭발 전준우 시즌 첫 퇴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9 20:52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승훈 심판에 항의하는 전준우. 롯데 자이언츠 제공

▲ 문승훈 심판에 항의하는 전준우. 롯데 자이언츠 제공

전준우(롯데 자이언츠)가 문승훈 심판의 스트라이크콜에 격하게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선수의 퇴장은 리그 2번째로 롯데는 선수단을 통틀어 이번 시즌 1호 퇴장이다.

전준우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지던 4회초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한화 선발 닉 킹험과 승부를 이어가던 전준우는 2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킹험의 시속 128㎞ 너클 커브에 방망이를 휘두르려다 멈췄고 그 사이 1루 주자 손아섭이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주심 문승훈 심판은 킹험의 공을 스트라이크로 선언했고 아웃된 전준우가 격하게 항의했다. 공이 낮지 않았느냐는 어필이었다. 한화 포수 최재훈은 킹험의 공을 받으면서 미트가 아래쪽으로 내려갔고 손아섭의 도루를 막기 위해 곧바로 2루에 송구했다.
전준우가 항의한 스트라이크콜 판정. 중계화면 캡처

▲ 전준우가 항의한 스트라이크콜 판정. 중계화면 캡처

모두의 시선이 2루로 향했지만 손아섭의 세이프 선언 이후 전준우가 “미트가 땅에 닿았다”고 말하며 항의를 계속 이어가면서 타석에 시선이 집중됐다. 래리 서튼 감독이 곧바로 뛰쳐나와 주심과 이야기를 나눴고 문규현 코치가 전준우의 벨트를 잡고 더그아웃으로 끌고 들어갔지만 전준우를 쉽게 말릴 수 없었다.

문 코치의 만류에도 분이 풀리지 않은 전준우는 쉽게 더그아웃으로 들어가지 않았다. 결국 서튼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던 문 심판은 전준우에게 퇴장을 선언했고 전준우는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다시 주심을 향해 다가서려는 모습을 보였다. 전준우는 동료들의 간곡한 만류 끝에 더그아웃을 빠져나갔다.

전준우의 퇴장은 이번 시즌 16호다. 롯데는 선수, 감독, 코치 포함 전체 1호다. 롯데는 전준우가 빠진 자리에 신용수를 기용했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