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덩어리 주웠는데 알고보니 ‘2.6㎏ 금덩어리’…2억 잭팟 터졌다

돌덩어리 주웠는데 알고보니 ‘2.6㎏ 금덩어리’…2억 잭팟 터졌다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03-29 09:39
업데이트 2023-03-29 09: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호주 빅토리아주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에서 발견된 금덩어리. 본 기사와는 관계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빅토리아주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에서 발견된 금덩어리. 본 기사와는 관계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의 한 아마추어 채굴업자가 돌덩어리를 주웠다가 2억원이 넘는 ‘잭팟’을 터뜨렸다. 돌에 2.6㎏에 달하는 순금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28일(현지시간) 호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에서 금 평가업체 럭키 스트라이크를 운영하는 대런 캠프씨의 매장에 최근 한 남성이 찾아왔다.

이 남성은 배낭에서 커다란 돌을 꺼내 건네면서 이 돌 안에 금이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캠프씨가 돌을 확인해본 결과 4.6㎏인 돌덩어리에는 약 2.6㎏의 금이 섞여 있었다. 시가로 약 24만 호주달러(약 2억 830만원)의 가치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남성은 빅토리아주 멜버른 북서쪽의 일명 ‘골든 트라이앵글’ 지역에서 저가 금속 탐지기로 채굴 작업을 하던 중 금덩어리를 발견했다.

캠프씨는 “43년 동안 금 탐사 사업에 종사해 왔다”며 “이만큼 많은 양의 금이 들어 있는 이 크기의 암석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빅토리아주는 금광으로 유명한 곳으로 19세기 이곳에 대규모 금광이 발견되면서 많은 유럽인의 골드러시 덕분에 발전했다. 당시 이 지역에서 채굴된 금은 약 8000만 온스(약 2267t)에 달한다.

빅토리아주 지질조사국은 중북부 금광에 아직 7500만 온스(약 2216t) 정도의 금이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 때문에 많은 아마추어 채굴업자나 관광객들은 대박의 꿈을 꾸며 금속 탐지기를 들고 이곳을 찾는다. 실제로 이번처럼 금덩어리를 발견하는 사례가 간혹 나오기도 한다.

빅토리아주에서는 약 26호주달러(약 2만 3000원)만 내면 간단한 수공구만 이용한다는 조건으로 금광 탐사권을 얻을 수 있다.

캠프씨는 “최근 몇 달 동안 이 지역에 큰비가 내리면서 산과 땅이 깎였다”며 “그 속에 있던 금들이 표면 밖으로 떨어져 나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