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연, 누리호·다누리 연구자들에게 최대 1000만원 성과급 쐈다

항우연, 누리호·다누리 연구자들에게 최대 1000만원 성과급 쐈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입력 2023-03-31 16:29
업데이트 2023-03-31 16: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항우연, 연구자에게 최대 1000만원 특별성과급 지급
연구 지원인력도 최소 100만원씩…42억 4000만원
우주개발 연구자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이뤄져

이미지 확대
정부는 올 연말까지 우주항공 정책과 연구개발을 총괄할 수 있는 우주항공청을 출범하겠다는 계획이다. 누리호 2차 발사 성공 장면
정부는 올 연말까지 우주항공 정책과 연구개발을 총괄할 수 있는 우주항공청을 출범하겠다는 계획이다. 누리호 2차 발사 성공 장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와 한국 첫 달궤도선 다누리를 성공적으로 이끈 연구진과 지원인력에 총 42억 4000만원을 쐈다. 그동안 한국 우주개발에 앞장선 연구자들에 대해 충분한 보상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연구원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었다.

항우연에 따르면 한국 우주개발 역사에 이정표를 세운 누리호와 다누리 발사 성공을 이끈 연구자와 이들을 지원한 지원팀 등 1131명에게 1인당 최소 100만원씩 총 42억 4000만원의 특별 성과급을 지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된 특별성과급은 지난해 정부가 마련한 특별 재원으로 올해 항우연 예산안에 반영됐던 것이다.

연구원은 성과 기여도 분석,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지급 방안을 마련하고 누리호, 다누리 개발에 직접 참여한 연구 인력에 대해서는 기여도에 따라 1000만원에서 최소 600만원까지 특별성과급을 지급했다. 이는 특별성과급 예산의 81.4%에 해당하는 34억 4000만원에 해당한다. 나머지로는 그 밖에 연구에 관여한 지원인력들에게 1인당 최소 100만원을 지급했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이번 특별성과급은 올해 상반기 예정된 누리호 3차 발사를 비롯해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과 차세대발사체 개발, 달 착륙선 개발 등 국가 우주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국민들이 마련해준 것”이라며 “한국이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고 우주 경제 시대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한결같이 노력해 국민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