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Z, PH, 토션…알쏭달쏭 드라이버 비트[김기자의 주말목공]

PZ, PH, 토션…알쏭달쏭 드라이버 비트[김기자의 주말목공]

김기중 기자
김기중 기자
입력 2023-06-02 23:37
업데이트 2023-06-09 2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다양한 드라이버 비트의 모습
다양한 드라이버 비트의 모습
전동 드라이버로 나사못을 조이는데 이상하게 안 맞는 느낌이 든다. 돌아가긴 하는데 어느 지점에서 툭툭 벗어난다. 자세히 보니 드라이버 비트와 나사못의 홈이 안 맞는 것을 쓰고 있었다. 그것도 모르고 억지로 돌리다 보니 나사못 머리가 뭉개져 버렸다.

‘드라이버 비트’는 전동 드라이버에 끼워 쓰는 날붙이를 가리킨다. 구멍 뚫을 때 쓰는 ‘드릴 비트’에 비해 종류가 적은 편인데, 이유는 간단하다. 하는 일이라곤 전동 드라이버에 물려 나사못을 돌리는 게 전부라서다.

나사못의 홈에 맞춰 쓰기 때문에 드라이버 비트를 이해하려면 우선 이 부분부터 정확히 알아야 한다. 나사못 홈에는 일자, 십자, 삼각, 사각, 육각, 별 등 여러 종류가 있다.
이미지 확대
나사못 홈의 종류와 이름. fastenerdata.co.uk 제공
나사못 홈의 종류와 이름. fastenerdata.co.uk 제공
목공에서는 십자 홈의 드라이버 비트를 가장 많이 쓴다. 이를 ‘필립스(phillips)’ 규격이라 부른다. 줄여서 ‘PH 규격’이라 한다. 필립스라는 이가 기존 십자 홈 나사못을 보완해 이를 상용화하면서 유명해졌다. 간혹 전기면도기로 유명한 필립스(philips)와 연관이 있다고 하는 이가 있는데, 잘 모르고 하는 소리다. 둘은 아무런 관계가 없고 영어 철자도 다르다.

그다음으로 많이 쓰는 게 ‘포지드라이브(pozidriv)’다. 줄여서 ‘PZ 규격’이라 부른다. 필립스 규격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나왔다. PH와 PZ는 얼핏 봐선 비슷해 보이기에 잘 살펴야 한다. 끝 부분이 십자인 PH 규격 중간에 작은 돌기를 덧붙인 형태다. 4개의 돌기가 있는 PH에 비해 PZ는 모두 8개여서 돌릴 때 나사못이 이탈하는 현상을 줄였다. 좀 더 단단히 잡아주니 못이 뭉개지는 사고도 덜하다.
이미지 확대
PZ(왼쪽) 규격과 PH 규격의 드라이버 비트. PH에 비해 PZ의 돌기가 더 많다. PBSWISS 제공.
PZ(왼쪽) 규격과 PH 규격의 드라이버 비트. PH에 비해 PZ의 돌기가 더 많다. PBSWISS 제공.
PZ 규격이 더 나은데도 시중에선 PH 규격을 더 많이 쓴다. 왜 그런지 이유를 찾아봤지만, 시원한 답을 찾을 수가 없었다. PH 규격이 제조하기 쉽고, 상대적으로 저렴하기 때문 아닐까 싶다.

이번엔 드라이버 비트 머리를 살펴보자. 하나일 때는 단면 비트라 한다. 가성비를 높이고자 머리를 양쪽으로 단 제품을 양면 비트라 부른다.

드라이버 비트 허리 부분을 오목하게 처리한 비트도 있다. ‘토션(torsion)’ 비트라고 하는데, 토션은 ‘비틀렸다’라는 뜻이다. 전동 드라이버가 빠르게 회전하다 보니 드라이버 비트 중간 부분에 무리가 가곤 하는데, 이 힘을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다. 오목하게 파내고 비틀어놔 작업 시 손으로 전달하는 피로도도 줄여준다 하는데, 크게 체감하지는 못할 정도다.
이미지 확대
50㎜ 단면 비트를 100㎜ 연장 홀더에 끼워 전동 드라이버에 체결한 모습
50㎜ 단면 비트를 100㎜ 연장 홀더에 끼워 전동 드라이버에 체결한 모습
드라이버 비트를 살 때 적절한 길이를 고려하는 게 좋다. 25㎜, 50㎜, 100㎜ 안팎을 주로 쓴다. 25㎜는 너무 짧은 감이 있지만, 아주 좁은 곳에서 작업할 때 요긴하다. 50㎜는 간결하면서 단단한 느낌, 100㎜는 길어서 편하게 쓸 수 있지만 꽉 잡아주는 느낌이 덜하다. 50㎜를 주로 사고, 25㎜와 100㎜는 약간씩 갖춰두는 게 좋다.

길이가 다른 여러 비트를 구매할 필요는 없다. ‘연장 홀더’를 사용하면 되기 때문이다. 연장 홀더는 50㎜, 100㎜ 안팎의 길이를 가장 많이 쓴다.
이미지 확대
코너 드라이버에 50㎜ 드라이버 비트를 끼운 모습
코너 드라이버에 50㎜ 드라이버 비트를 끼운 모습
좁은 서랍 내부라든가 꺾인 곳을 조이느라 곤란한 때가 있다. 이럴 때 ‘코너 드라이버’를 쓰면 좋다. 하나쯤 구비해두면 좋지만, 자주 쓰지는 않는다. 뱀처럼 자유롭게 휘는 ‘플렉서블 코너 드라이버’도 있다.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면 굳이 권하지 않는다. 써보면 알겠지만, 내 맘대로 제어가 잘 안된다.

교체 가능한 ‘드라이버 그립’은 하나쯤 있으면 좋다. 합판처럼 얇은 목재를 나사못으로 조일 때, 혹은 레일이나 경첩 등에 쓰는 작은 나사못을 마지막으로 돌려 마무리할 때는 전동 드라이버보다 손으로 조이는 게 낫다.
이미지 확대
분리할 수 있는 드라이버 그립. 두께가 6.35㎜ 드라이버 비트를 끼우면 주먹 드라이버로 사용할 수 있다.
분리할 수 있는 드라이버 그립. 두께가 6.35㎜ 드라이버 비트를 끼우면 주먹 드라이버로 사용할 수 있다.
끼우는 부분이 6.35㎜ 규격인 드라이버 그립은 드라이버 비트를 끼워 쓸 수 있어 활용성이 높다. 여기에 길이가 짧은 드라이버 비트를 끼우면 주먹 드라이버(stubby driver)로도 사용할 수 있다.
관심은 가지만 섣불리 시작하기 어려운 목공. 해보고는 싶은데 어떨지 잘 모르겠다면 일단 한 번 글로, 눈으로 들여다보세요. 주말이면 공방에서 구슬땀 흘리는 김기중 기자가 목공의 즐거움을 이야기합니다. ‘김기자의 주말목공’은 매주 토요일 아침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김기중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