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화물 50% 이상 통과하는 대만해협… 세계 평화와 직결”

“전 세계 화물 50% 이상 통과하는 대만해협… 세계 평화와 직결”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09-12 00:14
업데이트 2023-09-12 0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량광중 주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 인터뷰

“대만서 세계 반도체의 60% 생산
대만해협 유사시에는 재앙 될 것”

이미지 확대
량광중 주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
량광중 주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
“중국의 압박에 굴복해 유엔은 대만을 부당하게 배제하고 있습니다.”

량광중(62) 주한 타이베이대표부 대표는 11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만은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지는 일원이며 ‘선의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북한은 1991년 각각 유엔 회원국으로 동시에 가입했다. 하지만 대만은 1971년 상임이사국 지위가 중국에 넘어가며 유엔에서 사실상 쫓겨났다.

당시 채택된 유엔 총회 결의 제2758호는 1949년 수립된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이 중화민국(대만)을 승계한 것으로 간주했다. 량 대표는 “유엔의 제2758호 결의안은 ‘중국’이란 회원국을 누가 대표할지 결정한 것뿐이지 대만이 중국의 일부분임을 선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만은 1945년에 창설된 유엔의 창립 멤버였지만 이 결의에 따라 회원국 지위를 잃었다.

현재 대만은 유엔 관련 회의에 참여할 수 없고 유엔의 활동에 기여할 수도 없다. 33년간 외교관으로 활약한 량 대표는 “대만은 세계에 공헌하려는 바람과 국제사회와 협력하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유엔이 이런 사실을 직시하고 대만의 유엔 시스템 참여를 받아들일 것을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2월 발발한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는 와중에 또 국제분쟁이 일어난다면 장소는 대만해협이 될 것이란 예견이 쏟아지고 있다. 량 대표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민주주의가 독재정권의 침략을 받은 비극”이라며 “민주 진영이 협력하지 않으면 우리에게도 권위주의가 찾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만 사람은 ‘전쟁에 대비해야만 전쟁을 피할 수 있고, 싸울 수 있는 능력만이 전쟁을 막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했다. 전쟁을 무서워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군 복무 기간도 2024년부터 4개월에서 1년으로 늘어난다. 량 대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통해 민주 국가들이 결합해 ‘집단 억지력’을 강화하면 중국의 위협에도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주장했다.

열정적 외교관인 량 대표는 “전 세계 50% 이상의 화물이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만큼 대만 유사시에는 우크라이나 전쟁 수준을 능가하는 세계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 세계 반도체의 60% 이상이 대만에서 생산되는 만큼 대만해협의 평화는 세계 평화와 밀접하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2023-09-12 19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